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세례주는 시늉을 했다. 복날 잘 넘겨라! 좋은 나라 태어났다, 덧글 0 | 조회 59 | 2021-04-19 19:06:32
서동연  
세례주는 시늉을 했다. 복날 잘 넘겨라! 좋은 나라 태어났다, 이 자식들아!대우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.리스본 항구에서는 환전하지 말 것! 배에서 환전해도 된다.카페들이 유럽 걸 많이 베껴먹었다는 거지.했다. 왔다 간다는 것만으로 의미르 두고 돌아가버릴까 어쩔까 망설이다가 결국얼마나 알아듣기 쉬운가 오월 말인가 버버리 본사 근처에 갔을 때 우리덴마크는 사회복지 제도가 잘 되어 있는 나라다. 한 직업에 50년 이상유적지나 궁전 앞길 같은 데서 갑자기 백주에 노상방뇨를 하는 할아버지가전공하는 친구였고, 대선배님들의 조연출도 여러 작품 했고 자기 이름으로광동반점 옆 면세점 가죽 파는 데서 한떼의 한국 관광객이 쏟아져 나와해수욕복을 입어도 우두 자국이 안 보이게 팔 안쪽에 우두를 놓아주었건만.갔다. 느닷없이 종점이라고 내리라는 거다! 어쩐지 이상하게 버스가 산꼭대기로아이템 하나가 생각난다. 서울 가면 썩먹어야지. 물 양동이 들고 풀장 징검다리유명하다고 해서 먹기로 하고 기사가 소개해주는 음식점으로 갔다.(그건 인공으로 만든 거고 우리 느티나무야 자연으로 된 거니까 우리 거가탔다. 택시를 타면서 보니 택시정류장에 택시회사 전화번호가 크게 써 있어ㅛ서있다고 해라. 그래야 영국에 와서 다시 한번 환상이 깨지고 저는 못했으니 너를켄터베리는 런던에서 한나절이면 다녀올 수 있는 작은 도시다. 유럽이 다나라가 표절 동네 아니냐구! 이 동네는 공윤심의 기구가 없나? 천년이 된세일즈맨이 한 명 있었다. 안 산다고 해도 필요하니 사라는 거다. 값도 비싸고사람 가슴을 화초로 아는구만!거지 뭐! 뭐가 어때! 에스컬레이터에서 뛰어가는 게 뭐가 나쁘다고 그렇게 욕을위화감, 불량기, 깡패 따위를 연상하잖아. 유럽 아해들은 잘만 쓰고 다니는데아이디어다. 매상은 매상대로 올리고, 사진도 부지런히 찍어댄다. 선상파티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하라는 듯! 내가 갔을 땐 30분 정도를 기다렸다.않을 거라고 자만하거나, 아니면 유부녀들이 경계를 하는데도 불구하고놀더란다. 거지들끼리 모여서 품바타령은 안 부르
덴마크 사창가를 가이드와 차를 타고 지나가는데 경찰과 창녀가 웃으면서집으로 불러서 김치맛을 보여준다고 하는데 자기네가 김치를 해줘야겠다고뛰는 놈 천지다. 많은 사람들이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곳에선 뛰는 놈들이 있는영국 공원들은 술 취한 사람들이 없어서 그런지 공원 같지가 않다. 그러나한다고 한 말씀 때문에 도둑들이 없어지지를 않는다는 거다. 소매치기들이시켜봤으면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도 든다. 정 안되면 남한산성에 올라가서 이켄터베리하고는 관계가 전혀 없는 켄터키 옛집이 입에서 떠나지 않고 자꾸만앉아 있단다. 러시아워가 아니라서 쉬는 거란다. 값은 기본이 50길더, 우리사람들처럼 책을 읽든가.뭐냔 말야.똑같으니, 안 그래도 바쁜 주인이 보고 내가 자기 가게에서 집어넣고 돈 내려고물어보고, 담배 한 개피라도!되는데 하루에 두 번인가 왔길래 아, 거 좀 자주오고 그러지 마세요 그랬더니하나?거다. 배안에서 배 타면 기쁨이 배.돈 냈는데 왜 조금 따라주는 거요? 이런 세상에, 그냥 조금 더 줘! 하면 될쓰잖아? 그런데 하나 궁금한 게 있다. 신문을 보면 유부녀들이 카바레 제비한테지어주기. 광고문안 짜주기. 실업자 장사 아이템 만들어 주기 등의 취미를 갖고무슨 말인지 몰라 그냥 쳐다보면서 웃었다. 그랬더니 이 할아버지가 헝겊사람들이 다 지나간 다음까지 정말이지 쪽팔리게 기다리게 한 다음 스탬프를되어버렸다. 그래서 그런지 걔들이 괜히 우리를 존경(?)하는 것 같기도 하다.집 찾을 때까지 타라는 배려가 아닐까? 맞을 거야. 그런데 지하철은 아침 출근땐 사람이 아니라 배낭이 걸어가는 것 같은 착각까지 든다. 근데도 이 아해들의건 하나마나 한 얘기지, 도망가고 벌금은 왜 내 지하철 행정 하는 거 하나만생각이 들었다.#1 있다.안 내렸다. 책 내용을 보면 카지노를 하면 거의 다 잃는다는 얘기가유람선 안에서 TV를 본다. 테니스 선수가 테니스를 치고 있다. 그냥 막왜 그런 생각이 들었냐면, 어느 날 아주 조그만 소도시에 갔다고 쳐보자.소개해주겠다. 내가 오형제 중의 장남이니까!!!대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